코인 호재뉴스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 23-24일 개최

5 Supex332 39 164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가 23~24일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열린다.

세계 블록체인 업계의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2019 블록체인 융합 서밋 체인플러스'가 23~24일 서울 용산 드래곤 시티 호텔에서 열린다. 2018년 한 해의 블록체인 산업을 회고하고 3.0 세대와 응용이 앞으로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기 위한 포럼이다.

미국, 중국 등 8개국에서 70여개의 프로젝트, 120여개의 미디어, 2,000여명의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참여해 기존 암호화폐 산업의 대안으로 부상한 증권화토큰(STO), 스테이블 코인(Stable Coin) 등 블록체인 핵심 이슈 및 전망을 다룰 예정이다.

유명 벤처 캐피털리스트이자 암호화폐 인사이트 구루인 ‘팀 드레이퍼(Tim Draper)’가 참여하고 몰타 재무부 장관인 ‘에드워드 시클루나’, 중국 항주 정부에서 5천억원 투자유치를 받은 숑안펀드(Grand Shore) 회장인 ‘야오 용지에’ 등이 한국을 찾는다.

국내에서는 블록체인 서울을 추진 중인 박원순 서울 시장이 연사로 나서 정부 입장에서의 블록체인 활용 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다. 또한 대표적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Terra)의 신현성 대표가 스테이블 코인의 미래와 실생활에서의 응용에 대해 발표한다.

패널토론 등 실제 행사에서는 ▲기술의 변화에 정부 정책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가 ▲기업들은 퍼블릭 체인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DAPPs 를 향한 3.0 플랫폼들의 치열한 전투 ▲블록체인 산업 번성의 기초, 금융 ▲전통 금융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가져올 STO의 등장 ▲진화하는 거래소와 투자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체이너스 정주용 대표는 "증권화토큰, 스테이블코인 등의 금융 기초가 바탕이 되어 2019년은 진정한 응용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체인플러스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대안들이 논의되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행사 첫날인 23일 저녁에는 글로벌 블록체인 주요 인사들이 참여하는 ‘네트워킹 파티(Networking Party)’가 예정돼 있다.

참가비는 18일까지 등록할 경우 1일 105,000원, 양일 196,000원이고 등록은 해당 사이트(https://www.bcsfair.com/)에서 가능하다.

 

 


이경택 기자 (news@dailycoinews.com)의 기사 더 보기

- 데일리코인뉴스는 현장의 목소리를 우선합니다(news@dailycoinews.com) -

[저작권자ⓒ Daily Coin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39 Comments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잘봤어요 감사합니다
좋은정보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보고 갑니다~
좋아요
보고 또 보고~~
유익한정보감사합니다
계속 보고 갑니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잘 봤습니다.감사합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