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악재뉴스

"정책 부재가 창의적 블록체인서비스 개발 막아"

분산거래소 올비트 이익순 대표
내년 비트코인 결제 속도 높여 암호화폐 거래 지원 계획도

"정부가 암호화폐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창의적인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장하지 못하고 있다. 기업들이 서비스 발굴에 주력하게 해줘야 하는데, 서비스 개발에 앞서 이런 걸 해도 될까라는 고민을 먼저해야 하는 것이 지금 우리의 현실이다."
201812231801246204_l.jpg
이익순 올비트 대표 사진=박범준 기자

암호화폐가 실생활에 쓰이지 못하고 투자대상에만 머물고 있는 현실에 대한 문제제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런 상황을 유도한 것이 정부의 정책부재 때문이라는 지적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 할 수 있는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정해주지 않고 뒷짐만 지고 있는 정부 때문에 창의적인 서비스를 개발해야 할 사업자들이 시장에 뛰어들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23일 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와 만난 이익순 올비트 대표는 서비스 개발을 시작하기에 앞서 나중에 정부로부터 철퇴를 맞을까 걱정부터 해야 하는 한국 상황이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이 대표는 분산 거래소인 올비트를 운영중이다. 분산 거래소는 모든 거래내역을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거래소다. 중앙 서버의 개입 없이 이용자 지갑에서 지갑으로 암호화폐가 바로 이동되는 형태다. 중앙 서버 개입이 없어서 외부 해킹 공격 등의 위험이 없다는 점이 장점이다. 

■"규정 없는 회색지대" 

그는 "거래소도 단순히 암호화폐 거래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이용자들이 즐길거리나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최근 이런 즐길거리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데, 서비스 개발에 대한 고민보다 정부의 애매한 태도 때문에 '해도 될까'라는 생각을 먼저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게다가 모호한 정부의 태도로 인해 정상적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기업들만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 이 대표의 지적이다. 입출금을 제한하고, 갑자기 특정 암호화폐 가격을 뻥튀기 하는 등의 비정상적인 사업행위를 하는 일부 거래소들이 투자 수익에만 관심있는 일반인들의 관심을 끄는 반면 정부정책을 기다리는 건전한 기업은 옴짝달싹 못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는 것이다. 이 대표는 "비정상적인 행위를 하는 기업들은 호황을 누리고, 오히려 정상적인 영업에 나서는 기업들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 상황이 정상적인 상황은 아니지 않느냐"고 토로했다. 

■캐셔레스트-비트소닉과 손잡아 

이 대표는 암호화폐 시장이 급속히 냉각되는 상황에서 뜻이 맞는 거래소들과 함께 투자자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일을 해야겠다고 나섰다. 이 대표는 박원준 캐셔레스트 대표, 신진욱 비트소닉 대표와 손을 잡았다. 3개 거래소가 함께 이상거래 징후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상장을 추진하는 등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하겠다는 취지다.

이 대표는 "나와 박원준 대표나 신진욱 대표는 모두 개발자 출신의 대표라는 공통점이 있고, 투자자들에게 무언가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다"며 "우리라도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투자자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산업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끌고 가겠다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내년에는 3사가 함께 마케팅도 진행하고 공동상장을 추진하는 등 시장 확대를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 한다는 방침이다.

■비트코인 사이드체인 개발중 

이익순 대표는 기술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지금은 분산 거래소에서 이더리움 기반의 암호화폐만 거래되고 있지만 향후 비트코인이나 이오스 등 다른 플랫폼의 암호화폐도 거래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는 것이 이 대표의 설명이다. 비트코인의 사이드체인을 통해 비트코인의 활용도를 높이는 기술이다.  대표는 "지금 비트코인은 너무 느린 정보처리 속도 때문에 결제에 활용될 수 없다는 한계가 명확한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이드체인을 통한 성능 향상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이를 통해 내년 1분기에는 올비트에서 비트코인을 활용한 암호화폐 거래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익순 대표는 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에 전문가 필진으로 독자들과 만난다. 분산 거래소를 운영한 경험과 개발자로서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얻은 통찰력 등을 독자들에게 쉽게 전달할 계획이다. 

허준 기자
제목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