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정보

긴급 뉴욕 증시 5%안팎 폭등 다우지수 사상 첫 1000p 이상 올라

17 세일짱 412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5% 안팎으로 폭등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86.25포인트(4.98%) 폭등한 22,878.45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가 하루 1,000포인트 이상 오른 것은 사상 처음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6.60포인트(4.96%) 급등한 2,467.70에 마감했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361.44포인트(5.84%) 폭등한 6,554.35에 장을 마쳤다.

S&P 500과 나스닥 상승률도 2009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성탄 전야인 지난 24일 일제히 2% 이상 하락하는 등 최악의 폭락 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성탄 후 개장한 뉴욕증시는 백악관이 시장 불안을 누그러뜨리면서 폭등세로 반전됐다.

시장 불안감을 키웠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해임 논란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경제 고문인 케빈 하셋 백악관 경제자문위원회 위원장이 "파월 의장은 100% 안전하다"면서 진화에 나섰다. 

또한 최근 금융시장 불안은 유럽과 중국 경기 둔화 때문으로 미국 경제는 여전히 양호하다면서 미국 경제 상황에 대한 자신감을 거듭 내비치며 시장을 진정시켰다.

종목별로는 성탄절 연휴 시즌 판매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힌 아마존 주가가 9.5% 폭등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급등한 가운데 임의 소비재 분야가 6.28% 올라 장을 이끌었고, 에너지주와 기술주도 각각 6.24% 급등했다.

국제유가도 뉴욕증시 훈풍에 급반등했다.

국제유가는 지난 24일까지 가파른 하락세를 거듭했으나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3.69달러(8.7%) 치솟은 46.22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2년여 만의 최대 상승 폭인데, WTI는 지난주에만 11% 폭락했고, 지난 24일에도 7% 가까이 내렸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4.47달러(8.86%) 오른 54.94달러에 거래됐다.

제목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