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정보

정부, 올해 12개 블록체인 공공 시범 사업 착수...토큰 모델도 포함

44 조경래 1501 6 0

인터넷진흥원, 2019년 블록체인 공공 선도 시범 사업 과제 사업자 선정 완료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블록체인을 공공 부문에 선도적으로 적용하여 공공 서비스를 혁신하고 우수 사례를 발굴하기 위한 2019년 블록체인 공공 선도 시범 사업 수행 사업자 선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KISA와 과기정통부는 블록체인 공공 선도 시범 사업의 지원 규모를 2018년도 6개 과제에서 2019년도 12개 과제(85억원)으로 확대했으며, 올해 시범 사업을 위해 400여개 국기기관 및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사전 과제 수요 조사를 진행하여 공공 서비스를 효율화하고 국민 편익을 제고하기 위한 총 12개 과제를 선정한 바 있다.

올해 시범 사업의 12개 과제를 수행할 사업자로는 총 32개 기업이 최종 선정됐으며, 이들 사업자는 지난 4월 1~2일 착수보고회를 통해 사업 계획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2019 공공 블록체인 시범 사업 내용 및 추진 업체
 

올해 시범 사업은 특히, 블록체인 기반의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 서비스 플랫폼 구축(식품의약품안전처), 시간제 노동자 권익 보호(서울특별시), 블록체인 기반 재난재해예방 및 대응 서비스 구축(부산 광역시) 등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시행한다.

또한 블록체인 기반의 에너지 관리 생태계 구축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전기차 폐배터리 유통 이력 관리 시스템 구축(제주도 특별자치도),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이력 관리 시스템 구축(환경부) 블록체인 기반 REC 거래 서비스(한국남부발전) 등의 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지난해 달리 올해는 포인트 성격의 토큰을 활용하는 사업도 지원 사업에 포함됐다. 전라북도는 스마트 투어리즘 플랫폼 구축을 통해 토큰 사용 정보를 전국 도청, 전주시청, 학옥마을상인연합회에서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수요자 맞춤형 관광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투입할 예정이다. 신용카드나 현금을 사용하는 대신 토큰을 쓰는데 따른 인센티브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민경식 KISA 블록체인혁신센터장은 "지자체 차원에서 토큰을 왜 써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를 제시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KISA와 과기정통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범사업효과 확산을 위해 올해부터 블록체인 국민참여 평가단을 운영하여 블록체인 개발 과정을 공유하고 서비스 개선 사항을 도출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KISA 노명선 인터넷서비스지원본부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이제 본격적인 활용의 단계에 들어섰다"며 "블록체인 시범 사업 추진으로 기존 ICT 기술의 한계를 보완하고 다양한 융합 기술을 실행활에 밀접한 분야에 적용하여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SA는 올해 블록체인 지원 사업과 관련해 공공을 넘어 민간으로도 확장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부는 12개 공공 선도 시범 사업자를 선정하기 앞서 지난 3월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에 참여할 3개 컨소시엄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포넷 컨소시엄의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 현대오토에버 컨소시엄의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 SK텔레콤 컨소시엄의 블록체인 ID·인증 플랫폼이 민간 주도 사업를 추진하게 된다. 민경식 센터장은 민간 주도 프로젝트에 대해 "기존에 없던 유형의 서비스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면서 기대감을 보였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chain.co.kr

출처 : 더비체인(http://www.thebchain.co.kr) 

제목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