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정보

미국 금리인상이 ‘비트코인’에 미치는 영향

57 전람회 2596 37 0
미국 기준금리가 올랐다. 올해 들어 네 번째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예고대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또 Fed 제롬 파월 의장은 내년 정책금리 인상 횟수를 기존 3회에서 2회로 줄이겠다고 발표했지만, 긴축기조 자체는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주식시장은 이같은 결정에 실망하는 모양새다. 미국의 주요 주가지수는 일제히 하락했고, 한국의 코스피지수도 내림세로 장을 시작했다.

20일 11시경 나스닥 종합주가지수 추이. (image : google)20일 오전 11시 기준 다우 존스 산업평균지수 상황. (image : google)

그렇다면 미국의 금리 인상이 암호화폐 시장에는 어떠한 영향을 미칠까. 주식시장처럼 암호화폐 시장에 풀린 자금이 달러로 흡수될 것이라는 우려와 암호화폐 대장주인 비트코인이 ‘디지털 금’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가 공존한다.

먼저 비트코인 가격 차트가 금 시장의 흐름과 유사하게 움직일 것이라는 관점이 있다.

금 시세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열리기 직전 올 하반기 들어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했고, 금리 인상 소식이 전해진 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골드뉴스레터의 브라이언 룬딘 편집장은 미국 경제전문 매체 마켓워치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투자자가 Fed 결정에 앞서 위험을 대비해 미리 금을 사들였다”며 “Fed 금리 인상에 대한 금 시장의 첫 반응은 부정적이지만, 지난 3년간 연말에 있었던 미국의 금리 인상은 금 시장의 반등 시점으로 반복돼 온 패턴”이라고 분석했다.

시세 차트 분석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미국 금리 인상이 발표된 후 20일 오전 10시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3765달러로 전날 동시 대비 1.4% 상승했다. FOMC 회의 직전이었던 지난 17일 3285달러였던 비트코인 가격은 19일 오후 10시 3938달러까지 뛰었다.

20일 11시 기준 비트코인 가격 추이. 거래액도 늘고 있다. (image : coinmarketcap)

두 번째는 시장에 풀린 자금이 달러 흡수돼 암호화폐 시장이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실제 금리 인상 직후 금융시장은 휘청였다. 미국 주요 증시와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신흥국 증시가 내리막길로 돌아섰다. 미국 경제매체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의 성장세 둔화까지 겹쳐 신흥국에 적신호가 켜졌다”며 “신흥국 금융시장의 불안은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