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정보

블록체인 해커톤 참가기

57 전람회 2000 36 0
기술업계에는 ‘해커톤’이란 것이 있다.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로, 참가자들이 팀을 구성해 한정된 시간 내에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프로젝트를 만드는 행사다. 이틀 또는 사흘간 진행되는 해커톤에 참가해 쪽잠을 자며 연구하는 이들을 취재하며 ‘대체 뭐 때문에 이렇게까지 하는 걸까’ 생각한 적이 있다. 해커톤이 내 이야기가 될 줄 몰랐던 때의 일이다.

‘도망가고 싶다.’

해커톤에 직접 참가해 처음 느낀 감정이었다. 블록체인을 주제로 한 해커톤에 비개발자로 참가해 보라는 제안을 받고 용기를 내 참가신청을 했다. 지난 11월30일 금요일부터 12월2일 일요일까지 서울 강남의 논스에서 메타디움(Metadium)의 후원으로 진행된 ‘테크스타 스타트업 위켄드(Techstars Startup Weekend)’였다. 황금 같은 주말 54시간을 뜬눈으로 지새우며 참가한 해커톤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만들어지는 과정의 압축판이었다.

테크스타 스타트업 위켄드 현장

첫 날 : 새벽 2시까지 이어진 프로젝트 기획

해커톤의 첫 순서는 주제 선정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투표를 통해 발표된 15개의 아이디어 중 10개를 뽑았다. 이후 참가자들은 마음에 드는 주제를 택해 팀을 구성했다. 같은 주제를 놓고 사흘을 함께 고민할 동료를 찾는 과정이다. 외국인, 중고등학생 등 다양한 참가자가 있었다.  

기자는 서베이 솔루션 주제를 택해 개발자 한 명과 디자이너 두 명, 기획자 두 명으로 구성된 팀에 합류했다. 기자의 역할은 기획 및 프로덕트 판매 포인트를 설계하는 일이었다.

아이디어 피칭 후 아이디어 투표

팀원들은 아이디어를 구체화시킬 수 있는 방안부터 찾았다. 우리는 평소 설문조사 전화가 걸려오거나, 길에서 조사에 참여해 달라는 요청을 받으면 거부감을 느끼는 문제에서부터 답을 찾기 시작했다. 설문조사는 표본이 많을수록 좋지만 설문에 참여하는 사람은 많지 않은 간극을 메울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첫 날 새벽 2시까지의 이어진 논의 끝에 블록체인 서베이 프로젝트의 이름을 ‘블록베이(BlockVey)’라고 짓고 조사에 참여하는 이들에게 보상을 지급하는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피곤하기도 했지만, 서로 다른 의견이 잇따라 나오면서 ‘그만두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아마 해커톤 체험기라는 목적이 없었다면 포기를 선언하고 집으로 돌아갔을 지도 모르겠다.

프로젝트에 집중하는 중고등학생들의 모습도 기자의 발목을 붙잡았다. 용인신릉중학교에 재학 중인 고태건 군은 “모두가 주제에 맞춰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개발하는 분위기 자체가 너무 좋다. 한 가지 주제를 많은 사람들의 시각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통해 내 시각을 넓힐 수 있다”며 기자를 위로했다. 고 군과 같은 팀의 선린인터넷고등학교의 유승준 군은 “어른들의 생각과 노하우, 외국인들의 아이디어와 조언을 얻을 수 있어 좋은 경험”이라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제목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