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ST정보

‘1500억 사기 혐의’ 운영진 진실은?

57 전람회 177 2228 51 0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일부 운영자들이 불구속 기소됐다. 가짜 회원계정을 만들고 해당 계정에 실물자산이 예치된 것처럼 전산조작을 했다는 혐의다. 또 해당 계정으로 254조 원 규모의 허수주문과 4조2000억 원 규모의 가장매매를 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제2부(김형록 부장검사)는 업비트 운영업체 A사의 이사회 의장이자 최대주주 송모 씨와 재무이사 남모 씨, 퀀트 팀장 김모 씨 등 3명을 사전자기록등위작 및 사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해 9~11월 사이 업비트에서 가짜 회원계정을 만든 후 전산조작으로 해당 계정에 실물자산이 예치된 것처럼 꾸며 잔고 1221억 원을 부여했다. 해당 계정의 ID는 숫자 ‘8’로 알려졌다. 해당 ID가 암호화폐 35종를 홀로 사고파는 가장매매로 거래량과 거래액을 부풀렸다고 검찰은 파악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타사 거래소보다 높아질 때까지 자동으로 거래 주문을 거는 봇(Bot) 프로그램으로 시세를 부풀린 혐의도 있다. 


암호화폐 시중가와 큰 차이가 나 체결 가능성이 낮은 허수 주문을 낸 것으로도 전해졌다. 허수 주문의 경우 거래소 내 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것처럼 꾸며 실제 사용자들의 거래를 유도하려는 목적이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3개월간 이들이 낸 가장매매 거래액은 4조2670억 원, 거래소에 제출된 허수주문 총액은 254조538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ID가 실제 회원과 암호화폐를 거래한 금액은 1조8817억 원으로 집계됐다. 검찰은 ID 8은 잔고가 조작된 가짜 계정이었으나 일반 회원으로 가장해 암호화폐 거래에 참여했다고 짚었다. 이어 ID 8을 통해 회원 2만6000명에게 당시 비트코인 1만1550개를 팔아 1491억 원을 편취한 것으로 판단, 피의자들에게 사기 혐의를 추가했다.

다만, 해당 기간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했고, 업비트가 수익을 내는 상황이어서 고객의 인출 불능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올 4월 타 암호화폐 거래소를 수사하다 업비트에서 불법행위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다.이후 그 다음 달인 5월 업비트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시장 조작’ 기획 문서와 비트코인 시세 조작 봇 등을 확보했다고 알렸다.

이에 업비트는 검찰이 기소한 주요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업비트는 검찰의 발표 직후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제기한 가장매매를 ‘자전거래’로, 허수주문을 ‘유동성 공급’으로 바꿔 칭했다. 또한 “법인 계정으로 거래소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회사 및 임직원이 이익을 취하거나 허위 매매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가장매매에 대해서는 “지난해 거래소 오픈 초기 약 2개월간 마케팅 목적으로 일부 자전거래를 했지만, 시세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며 “당시 총 거래량의 약 3%에 해당하는 규모였다”고 반박했다.

이어 “지난해 급변하는 시장가격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고, 시장 안정화를 위해 암호화폐 당 약 2억~3억 원 수준으로 업비트가 보유한 실물자산을 통해 유동성을 공급했다”며 “검찰이 발표한 254조 원은 시장가격의 변화에 따라 기존 주문을 취소하고 신규 주문을 제출하는 유동성 공급의 기본적인 특성이 고려되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177 Comments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잘봤습니다
정보감사 합니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정보 감사합니다
유익한 정보 항상 감사드립니다...
좋은정보감사합니다
좋은정보 잘 보았습니다
제목